Radius: Off
Radius:
km Set radius for geolocation
Search

가뭄에 등장한 소화전 물도둑

가뭄에 등장한 소화전 물도둑

북섬 북부를 중심으로 가뭄이 심한 가운데 소방용수까지 훔쳐가는 도둑이 등장했다. 
최근 물도둑 사건이 벌어진 도시는 북섬 남부의 대니버크(Dannevirke). 
이 지역을 관할하는 타라루아(Tararua) 시청에 따르면 일단의 도둑들이 대니버크에서 물탱크들을 동원해 소화전에서 물을 빼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은 타라루아에서도 대니버크와 노스우드(Norsewood)의 가뭄이 특히 심해 일찍부터 해당 지역에서는 제한 급수가 이뤄지던 상황에서 벌어졌다.
현재 대니버크의 저수조는 사상 최저 수준을 보이면서 거의 바닥을 드러냈으며 인근 타마키(Tamaki)강에서 퍼올린 물로 어렵게 용수를 공급하고 있다. 시청에서는 만약 다음 달까지도 비가 오지 않아 타마키 강물마저 마를 경우에는 기차를 통해 인근 파머스턴 노스에서 식수 등을 실어올 비상계획을 준비한 실정이다. 
시청은 주민들이 소화전에서 물을 빼가는 광경을 목격하면 차량 번호 등을 파악해 즉시 시청에 신고해주기를 당부하고 있다. (사진: 바닥이 드러난 대니버크의 저수지) [코리아리뷰] 

Comments 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