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ius: Off
Radius:
km Set radius for geolocation
Search

결혼식장에서 벌어진 집단 감염, 신랑 신부도 확진자로 판명돼

결혼식장에서 벌어진 집단 감염, 신랑 신부도 확진자로 판명돼

남섬의 한 결혼식장에서 하객들을 중심으로 대규모 ‘코로나 19’ 확진 환자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이로 인해 인근 지역 주민들도 바이러스 확산을 크게 걱정하는 중인데, 문제가 일어난 곳은 남섬 최남단 마을인 블러프(Bluff) 인근의 ‘오이스터 코브(Oyster Cove)’ 레스토랑. 
블러프는 굴 산지로 유명하며 또한 이 레스토랑은 스튜어트(Stewart)섬으로 이어지는 포보(Foveaux) 해협을 바라볼 수 있는 전망이 훌륭해 평소에도 각종 행사가 자주 열리던 곳이다. 


최근 이곳에서는 하객 70여명이 참석한 한 결혼식이 열렸었는데 당시는 록다운이 본격적으로 실시되기 전으로 100명 이하의 집회는 허용되던 시기였다. 
그러나 이후 이곳에서 집단적으로 환자가 나오기 시작해 4월 4일(토) 오전까지 모두 55명이나 되는 확진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했으며 그중에는 신랑 신부도 포함됐다. 
다행히 이들 중 증세가 심각한 이는 없는데 이들은 모두 지역 밖에서 왔던 사람들이었으며 당시에도 입국자들은 14일간 자가격리가 필요했기 때문에 외국에서 온 사람은 하나도 없었다.   


이에 따라 아직까지도 이들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로가 불확실한 상황이다. 
한편 레스토랑 주인은 당시 마을 출신의 종업원 8명을 포함해 모두 80여명가량이 레스토랑 안에 있었다면서, 바이러스가 우려돼 직원과 손님들에게 손소독제를 사용하도록 조치하는 등 최대한 주의를 했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한 당시 직원들에게는 될 수 있는 한  최대한 간격을 벌리도록 했다고 말했는데, 나중에 종업원들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결혼식은 록다운으로 레스토랑이 완전히 문을 닫기 전 마지막으로 받았던 예약이었다.  
한편 한 구의원은 언론에, 이번 사건으로 인해 인구 2000여명에 불과한 작은 마을의 주민들이 갖가지 소문에 동요하면서 크게 두려워하고 있다고 현지 실정을 전했다. (사진은 오이스터 코브 레스토랑) [코리아리뷰] 

Comments 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