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ius: Off
Radius:
km Set radius for geolocation
Search

밀가루 판매 급증, 제분회사 “공급에 전혀 문제 없다”

밀가루 판매 급증, 제분회사 “공급에 전혀 문제 없다”

전 국민이 자가격리에 돌입한 뒤 슈퍼마켓에서 밀가루 판매가 급증했다. 
제분회사인 ‘챔피언 플라워 밀(Champion Flour  Mill)’에 따르면, 집에서 빵을 굽는 데 사용되는 가정용 밀가루들 중 한 종류는 종전에 비해 무려 판매량이 500%나 급증했다. 
이는 카페나 레스토랑 등이 일제히 문을 닫은 뒤 각 가정에서 직접 빵을 굽게 되면서 지난주 시민들이 슈퍼에서 대규모로 밀가루를 구입하는 바람에 빚어진 현상이다.   
록다운 이전에는 이 회사에서 생산하는 전체 밀가루 제품들 중 가정용이나 슈퍼마켓에서의 판매용은 단지 6%에 정도에 불과했었다. 
회사 관계자는 그동안 크라이스트처치 지진을 포함, 국내외에서 각종 사건들이 벌어졌던 경우에도 이처럼 500%나 판매가 늘어난 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사정이 이렇게 변하자 회사 측은 그동안 상업용 밀가루 생산에 쓰였던 생산 라인을 가정용 포장 라인으로 전환해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주당 7일씩 24시간 내내 공장을 가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다음 주 초부터는 슈퍼마켓 진열대에서 충분한 양의 밀가루 상품을 만날 있을 것이라고 관계자는 전했다.  
또한 금년 밀 수확 작황이 좋아 국내에서 밀가루 공급은 전혀 문제가 없다면서, 일시적으로 늘어난 소비도 조만간 정상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그는 덧붙였다. [코리아리뷰]   

Comments 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