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ius: Off
Radius:
km Set radius for geolocation
Search

오클랜드 남부와 북부에서 남녀 시신 발견

오클랜드 남부와 북부에서 남녀 시신 발견

록다운 지속되는 가운데 지난 주말에 오클랜드 남부와 북부에서 잇달아 2구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첫 번째 시신은 4월 17일(금) 오후에 파파쿠라(Papakura)의 오파헤케(Opaheke)에 있는 아서(Arthur) 플레이스의 한 주택에서 발견됐다.  
시신은 37세 남성으로 전해졌는데 19일(일) 현재 카운티스 마누카우 경찰청 담당자는, 일단 부검을 완료했으며 사인을 가리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시험 결과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단계에서는 사인을 설명할 수 없으며(unexplained) 더 이상의 정보도 없다면서 사망자 가족들과 이야기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 사건에 이어 18일(토) 새벽 2시경에는 오레와(Ōrewa) 인근 오클랜드 북부 실버데일(Silverdale)의 웨이티(Weiti)강 주변 자연보존구역(reserve)에서 여성의 시신이 한 구 발견됐다. 
당시 시신은 한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는데, 신원이나 나이 등은 구체적으로 전해지지 않았으며 경찰은 이번 시신 역시 아직은 사인을 설명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사진은 웨이티강 리저브) [코리아리뷰] 

Comments 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