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dius: Off
Radius:
km Set radius for geolocation
Search

코로나가 멈춰 세운 더니든의 인기 관광열차

코로나가 멈춰 세운 더니든의 인기 관광열차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인해 인기가 높았던 더니든의 관광열차가 운행을 멈추면서 직원들도 일자리를 잃었다.  
4월 20일(월) ‘더니든 레일웨이즈(Dunedin Railways)’ 측이 밝힌 바에 따르면 국내외 관광객들의 발길이 완전히 끊어지면서 ‘타이에리 고지(Taieri Gorge)’ 관광열차가 운행을 중단한다. 
이 열차는 오타고역에서 내륙의 푸케랑기(Pukerangi)를 잇는 열차로 타이에리 협곡을 통과하면서 윙가투이 고가철교(Wingatui Viaduct)를 비롯한 많은 다리들을 지나간다. 
오타고 지방을 찾는 외국 관광객들이 즐겨 이용하던 열차인데,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록다운 이전부터 이미 경영에 큰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열차 중단으로 인해 모두 51명이나 되는 직원들이 졸지에 일자리를 잃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직원들이나 그 가족들에게는 모두 어려운 시간이 될 것이라면서 회사 측은 이들을 돌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동안 열차 이용 승객들 중 80%가 외국 관광객들이었다면서, 내년 여름 시즌에도 경기가 회복되면서 관광객들이 돌아올지 현 단계에서는 아무 것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더니든 시청 산하의 ‘더니든 시티 홀딩스(Dunedin City Holdings)’가 주요 주주인데 회사는 일단 4명의 직원만을 남겨 운행 재개까지 유지 및 보수 업무를 처리한다는 입장이다. [코리아리뷰] 

Comments 0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